틱톡(TikTok)이 국내 대표 MCN 파트너 사와의 업무협약(MOU)을 기반으로 브랜드와 유수 크리에이터 매칭 서비스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플랫폼의 미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

틱톡은 지난해 7월, 브랜드 최초로 국내 대표 MCN 파트너사인 샌드박스네트워크, 트레져헌터, 순이엔티와 양해 각서를 체결하고 플랫폼 내 콘텐츠의 다양성 확보와 역량 있는 크리에이터 육성을 위해 힘써왔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크리에이터와 광고주의 직접적인 연결이 가능한 틱톡 공식 인증 MCN 시스템을 도입해 크리에이터의 입주와 광고 섭외 등을 지원하며 양사가 공동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왔다.

그 결과, 현재 약 10여개 이상의 파트너가 틱톡 공식 인증 MCN 시스템을 활용 중이며, 샌드박스 소속 크리에이터들과 함께한 삼성 갤럭시 A31캠페인 영상이 조회 수 약 1천만을 달성하는 등 브랜드 캠페인에 있어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달성했다.

크리에이터 양성 작업에도 한창이다. 현재 3,000여명 이상의 크리에이터와 함께 하고 있으며,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들이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우수 크리에이터를 선정해 지원하는 트래픽 패키지를 마련해 챌린지 기획 기회 및 영상 상위 노출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며 성장을 서포트 하고 있다.

나아가 틱톡은 크리에이터와 브랜드 간 더욱 정교한 매칭작업이 가능한 TikTok Creator Marketplace(TCM)를 새롭게 선보인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인도, 일본 등 10여개 마켓에서 6월 중 동시 론칭 했으며, 글로벌 플랫폼의 장점을 살려 세계 각국의 틱톡 크리에이터와 다양한 브랜드들이 효율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한층 강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이메일 문의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